불교계 부처님 오신 날 점등행사 시민참여 없이 진행
상태바
불교계 부처님 오신 날 점등행사 시민참여 없이 진행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0.04.28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불교조계종 원행 총무원장 등 50여명의 스님만 참석
코로나19 확산 우려 감안해 시민 참여는 안하기로 결정
부처님 오신날 봉축 법요식은 5월 30일로 연기

대한불교조계종은 28일 "불기2564(2020)년도 국난 극복을 위한 밝고 행복한 세상을 기원하는 '희망의 등'을 오는 30일 오후 7시 광화문 광장에서 밝히게 된다"고 밝혔다. 점등된 연등은 국난 극복의 희망과 염원을 담아 5월 30일 봉축법요식까지 밝혀진다. 또 봉축 점등식과 함께 서울 종로와 청계천 등 서울시 전역에 약 5만여 개의 가로연등이 설치된다.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부처님 오신날 점등 행사가 시민들 참여없이 진행된다.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부처님 오신날 점등 행사가 시민들 참여없이 진행된다.

불교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 점등식은 시민의 참여 없이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행사에는 부처님오신날 봉축위원회 위원장인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과 한국불교종단협의회 회장단 스님 등 교계 지도자 50여 스님들만 참석한다.

이날 광화문 광장에 밝혀질 황룡사9층탑은 경주시 황룡사에 있던 목탑으로, 고려시대 몽골 침입 때 소실돼 지금은 그 터만 남아 있다. 이 탑은 문화재청의 황룡사복원사업 복원도를 기초로 해 '한지 연등'으로 새롭게 재탄생됐다.

삼국유사에 따르면 황룡사는 국가적 행사나 국란이 있을 때 왕이 직접 참석해 예불한 장소다. 황룡사9층목탑은 선덕여왕이 창건 당시 어수선한 국내외 상황을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겠다는 원력으로 세운 탑이다.

부처님오신날을 맞이해 등을 밝히는 것은 '마음에 지혜를 밝히고 부처님의 자비광명으로 세상을 밝게 하자'는 의미로, 불교의 오랜 전통이다. 불교계는 당초 이날 예정된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을 한 달 뒤인 5월 30일로 연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