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출연 임현주 아나 '안경 노브라 이슈' 설명
상태바
라디오스타 출연 임현주 아나 '안경 노브라 이슈' 설명
  • 김창련기자
  • 승인 2020.04.30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상파 방송 3사 여자 아나운서 중 처음으로 안경 착용
'노브라 챌린지 프로그램이였는데 혼자 한것처럼 비춰져'
'관종으로 오해 받기도 다이어트 시도했지만 지금은 편하게'

임현주 MBC 아나운서가 29일 방송된 MBC TV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안경을 착용하고 뉴스를 진행한 것이 이슈가 된 것에 대해 "예상하지 못 했다"며 "전 세계 외신들의 주목을 받은 것은 물론, 이후 주한 EU 대표부에서 대한민국 여자 대표로 선정됐다"고 말했다.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임현주 아나운서가 안경과 노브라 등에대해 털어놓고 있다. 화면 캡처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임현주 아나운서가 안경과 노브라 등에대해 털어놓고 있다. 화면 캡처

임 아나운서는 지난해 4월 12일 MBC TV '아침 뉴스' 뉴스투데이'에서 안경을 쓰고 방송했다. 당시 지상파 방송 3사에서 여자 앵커가 최초로 안경을 쓴 건 임 아나운서가 처음이라 화제가 됐다. '여인천하' 특집인 이날 방송에는 임 아나운서는 뮤지컬 배우 박해미, 개그맨 홍윤화, 가수 율희와 함께 출연했다.   

임 아나운서는노 브라 기사 화제가 된 일화와 다이어트 경험도 공개했다. 임 아나운서는 노브라 기사에 대해서는 "노브라 챌린지라고 여자와 남자가 바꿔서 해보는 프로그램이었다"며 "사람들은 프로그램이 아니라 혼자 노브라를 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날 있었던 일을 SNS에 올렸는데 클릭 수가 30만 회가 넘고 관종이라는 오해가 생겼다"며 "사실은 알려고 하지 않았다. 그래도 이후에 '노브라가 어색해지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여자 분들의 이야기를 많이 듣게 됐다"고 말했다. 

다아어트에 대해서는 "안 해 본 다이어트가 없고 부작용도 겪어봤다”는 임 아나운서는 "아나운서 되고서도 외모 압박감이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외부 기대치에 맞추려 했고 하루 종일 칼로리를 기록하고 있었다"며 "근데 행복하지 않아 하나하나 내려놨다"고 말했다. "압박감에서 벗어나니 오히려 긍정적이고 스트레스를 안 받게 됐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