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66번 확진자와 같은 시간대에 이태원 킹클럽 있던 군인 1명 코로나19 확진
상태바
용인 66번 확진자와 같은 시간대에 이태원 킹클럽 있던 군인 1명 코로나19 확진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0.05.08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 지상작전사령부 부사관으로 근무 서울 중로 17번 확진자와 친구
8일 오전 용인 처인구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확진 판정
이태원 클럽 관련 용인지역 확진자 3명으로 늘어

'용인 66번 확진자'와 같은 시간대에 서울 용산구 이태원의 킹클럽에 있던 군인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용인시는 8일 처인구 금학로 독신자 숙소에 혼자 거주하는 29세 한국인 남성 A씨가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상작전사령부 내 중앙보충대대 소속 군인(부사관)인 A(68번 확진자)씨는 8일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 종로구 17번 환자와 친구 사이다. 두 사람은 지난 1일 오후 11시 30분부터 다음날 오전 5시 10분까지 5시간 넘게 킹클럽에 있었다. 용인 66번 확진자가 방문한 시간대(1일 오후 11시~2일 오전 4시)와 대부분 겹친다.

용인 66번 확진자와 같은 시간대에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현역 군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용인 66번 확진자와 같은 시간대에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현역 군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8일 오전 8시 30분 육군본부로부터 종로 17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통보받은 뒤 오전 9시 처인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오후 4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비염 등으로 인한 만성적인 기침과 가래가 있지만, 코로나19와 관련한 특별한 증상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용인 66번 확진자와 직접적인 관련성은 현재까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태원 클럽 방문에 따른 용인지역 감염자는 66번 확진자, 66번 확진자의 직장 동료(67번 확진자), 군인(68번 확진자) 등 3명으로 늘었다.

국방부는 8일 국방부 직할부대인 사이버작전사령부(사이버사) 소속 부사관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 부사관은 2일 새벽 '용인 66번 확진자'가 다녀간 용산구 이태원 클럽에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