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후유증 내년 아카데미 시상식 연기 고려
상태바
코로나19 후유증 내년 아카데미 시상식 연기 고려
  • 김창련기자
  • 승인 2020.05.20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2021년 2월 28일 개최 예정
주최측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 내년 시상식 연기 고려
아카데미측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영화도 출품 가능'

내년 2월 28일 열릴 예정이던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개최 연기를 고려 중이라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19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 등 외신들은 아카데미상을 주최하는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가 내년 시상식 연기를 고려하고 있다고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코로나19 후유증으로 내년 아카데미상 시상식이 연기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코로나19 후유증으로 내년 아카데미상 시상식이 연기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이 문제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버라이어티 측에 "아카데미 시상식이 연기될 것 같다"면서도 "세부 사항이 아직 논의되거나 회원들에게 공식적으로 제안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지난 4월 아카데미상 이사회는 내년 시상식에 국한해 극장이 아닌 온라인에서 먼저 공개된 영화도 출품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아카데미는 '로스앤젤레스(LA) 내 상업 영화관에서 7일 이상 상영된 영화만 출품할 수 있다'는 자격 조건을 고수해왔다. 하지만 코로나 사태로 영화관들이 문을 닫자 예외를 뒀다. 데이비드 루빈 아카데미 회장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우리의 수상 자격 규칙에 예외를 불가피하게 만들어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