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지수 2000선 돌파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
상태바
코스피 지수 2000선 돌파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
  • 김중모기자
  • 승인 2020.05.21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수 장중 2000선 넘기는 지난 3월 6일 이후 처음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LG생활건강, 현대차 등 내림세
코스닥도 매수 우위 714.41

코스피가 21일 장중 2000선을 넘어섰다. 지수는 지난 3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주식시장 대폭락 이전으로 돌아갔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1989.64)보다 13.56포인트(0.68%) 오른 2003.20에 출발했다.

지수는 이날 오전 9시20분 현재 전일 대비 0.56% 오른 2000.85를 가리키고 있다. 지수가 장중 2000선을 넘은 것은 지난 3월6일 이후 두 달 반 만에 처음이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은 홀로 2481억원어치를 사들이고 있다. 반면 기관과 외국인은 각각 2456억원, 101억원 매도 우위다.

코스피 등 증권시장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코스피 등 증권시장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업종별로는 기계(3.15%), 의료정밀(1.19%), 서비스업(1.08%), 화학(1.03%), 섬유의복(0.99%), 운수장비(0.88%), 금융업(0.77%) 등이 오르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엇갈리고 있다. 대장주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대비 50원(0.10%) 내린 4만9950원에 거래되고 있다. SK하이닉스(-0.24%), 삼성바이오로직스(-0.67%), 셀트리온(-1.37%), LG생활건강(-0.99%), 현대차(-0.21%) 등은 내림세다. 네이버(4.05%), LG화학(4.14%), 삼성SDI(1.81%) 등은 오르고 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기술주가 온라인 관련 산업에 적극적으로 대응을 나서는 등 코로나19 이후를 준비하는 경향을 보이자 미국 증시에서는 반도체 업종을 비롯해 관련 기업이 상승해 국내 증시에 긍정적 영향을 준다"고 진단했다.

이어 "다만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완화되자 그동안 강세를 보였던 제약, 바이오 업종은 물론 언텍트 관련 종목은 매물이 출회되는 경향을 보여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708.76)보다 5.57포인트(0.79%) 오른 714.33에 개장했다. 지수는 이날 오전 9시20분 현재 전일 대비 0.80% 오른 714.41을 가리키고 있다. 코스닥시장에서 개인은 홀로 672억원어치를 사들이고 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608억원, 51억원 매도 우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