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빈 살만 왕세자 프리미어리그(EPL) 뉴캐슬 유나이티드 인수
상태바
사우디 빈 살만 왕세자 프리미어리그(EPL) 뉴캐슬 유나이티드 인수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0.05.22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중심 컨소시엄 구단 인수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개인 자산 3200억 파운드(약 480조원)
돈 들어오는 뉴캐슬 대대적 개편 예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뉴캐슬 유나이티드가 6월부터 '오일 머니'를 등에 업고 부자 구단이 된다. 영국 매체 더선은 22일(한국시간)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PIF)가 중심이 된 컨소시엄의 뉴캐슬 매입을 EPL 사무국이 곧 승인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현 구단주 마이크 애슐리에게 자금 이체가 이뤄지는 대로 컨소시엄의 뉴캐슬 매입이 승인된다. 뉴캐슬 매각 대금은 3억 파운드(약 4500억원)로 알려졌다. 인수 작업을 추진 중인 여성 투자자 어맨다 스테이블리가 다음 주 중 공식 발표를 할 예정이며, 서류 작업이 완료되면 6월1일부터 뉴캐슬 구단주가 바뀐다.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가 영국 프리미어리그 뉴캐슬 구단을 인수한다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가 영국 프리미어리그 뉴캐슬 구단을 인수한다

뉴캐슬 인수에 나선 컨소시엄은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가 이끄는 PIF와 스테이블리의 투자회사 PCP캐피털, 영국 부호 루벤 형제로 이뤄져 있다. 이번 뉴캐슬 매각 대금의 80%를 부담하는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의 개인 자산은 맨시티 만수르 구단주(약 35조원)의 10배인 3200억 파운드(약 480조원)로 평가된다.

세계에서 가장 돈이 많은 구단주를 얻게 된 뉴캐슬은 다음 시즌을 앞두고 대대적인 변화에 나설 전망이다. 뉴캐슬의 새 감독으로는 손흥민(토트넘)의 스승이었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유력한 상황이다. 레알 마드리드의 가레스 베일도 뉴캐슬 영입 후보 중 한 명으로 거론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