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병원에서 간호사 근무 부천 소방관 부인도 코로나19 확진
상태바
김포 병원에서 간호사 근무 부천 소방관 부인도 코로나19 확진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0.05.23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당국 부인 근무하는 병원 폐쇄 여부 결정
소방관 근무 부천소방서 115명 소방관 코로나19 검사
78명 음성. 소방근 근무 신상119 안전센터 폐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 판정을 받은 부천소방서 소속 30대 소방관의 부인도 23일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김포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장기동에 거주하는 A(39)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김포시내 한 병원에서 간호사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이날 해당 병원에 대한 폐쇄여부를 곧 결정할 방침이다.

A씨는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부천소방서 소속 B(36)소방장의 부인이다. B소방관의 감염 경로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B소방관은 지난 12일부터 직장인 부천 신상119안전센터를 오가며 김포 관내 약국과 의원, 자녀의 태권도학원, 고릴라캠핑 김포점, 치킨점 등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의 아들 C(5)군은 이날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 격리중이다.

코로나19 확진 소방관이 근무하던 부천 신상119안전센터가 폐쇄됐다
코로나19 확진 소방관이 근무하던 부천 신상119안전센터가 폐쇄됐다

경기 부천소방서는 이날 오전 기준 부천소방서 소속 115명의 소방관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해 78명이 음성이 나왔다고 밝혔다. B소방관이 근무한 신상119안전센터는 폐쇄 조치됐다. 김포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20명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