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교산신도시 광역교통대책 확정..."'5철·5고·5광' 교통혁명의 시작"
상태바
하남시 교산신도시 광역교통대책 확정..."'5철·5고·5광' 교통혁명의 시작"
  • 김규식 기자
  • 승인 2020.05.23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광역교통대책 대비 2배 이상인 2조400억원 투입
총 20개 광역교통대책 확보...지하철9호선 조기착공도
하남시 교산공공주택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 /하남시 제공

하남시는 3기 신도시 중 최초로 교산신도시(3만2천 호)의 광역교통개선대책이 확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총 20개의 △도로 △도시철도 △BRT △광역버스(차고지) △환승시설 등 각종 교통대책을 총 망라하는 광역교통대책이다. 기존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 비용의 2배 이상인 약 2조400억원이 투입된다.

먼저 '송파~하남 간 도시철도'는 강남을 가장 빠르게 접근할 수 있는 교통대책이다. 약 1조5000억원을 광역교통비용으로 조달해 예비타당성을 통과, 국비 확보 등 공사 지연 요인을 배제하고 2028년 내 개통할 수 있도록 했다. BRT(간선급행버스체계) 계획은 기존 천호~하남 BRT를 교산지구 내로 연계하고 신설도로인 '동남로 연결도로'에 BRT 계획을 포함한다. 

신도시 광역대책 중 최초로 '대중교통운영 지원 및 차고지 확보비용' 100억원을 확보해 입주초기 충분한 버스서비스 제공이 가능토록 조치했다. 또한 교산지구 내 뿐만 아니라 9호선(보훈병원역), 하남드림휴게소 등 환승거점에 환승시설을 설치해 하남시 주민들의 대중교통 환승 편의를 도모했다. 

도로대책으로는 모두 13개의 도로 신설 및 확장 대책을 수립했다. 우선 하남시 동서간선도로 축(객선터널~국도43호선, 서하남로 확장, 동남로 연결도로 신설)을 신설한다. 이에따라 기존 천호대로, 서하남로의 교통체증을 분산시킬 전망이다.

아울러 '국도43호선 도로확장 및 개선'을 통해 장래 증가하는 교통량과 지역개발에 대비하고 '황산~초이간도로'를 신설해 황산사거리 교통정체를 분산시킨다. '서하남IC입구 교차로 부분 확장'으로 서하남IC의 교통정체를 일부 해소하고 '감일~고골간도로'를 신설해 금암산으로 단절된 위례~감일~교산~원도심간 연계성을 강화했다.

제2경부고속도로라는 세종포천간고속도로의 누락된 '초이IC 북측방면 연결램프'를 금번 포함시킨 것도 성과로 꼽힌다. 하남시와 서울시 경계인 동남로도 이번에 확장해 감일지구 장래 교통량 증가에 대비토록 했다.

김상호 하남시장은 "하남교산 광역교통개선대책은 약 1년 6개월 간 중앙정부와의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얻어낸 결과로 작년 발표한 하남시 교통혁명 5철·5고·5광의 시작"이라며 "지하철 9호선 조기착공 및 GTX-D 연장 등 하남시 다른 지역 교통 현안도 해결하기 위해 중앙정부와 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