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원광대산본병원 코로나19 확진 간호사 안양 '자쿠와' 음식점 감염 추정
상태바
군포 원광대산본병원 코로나19 확진 간호사 안양 '자쿠와' 음식점 감염 추정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0.05.23 2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후 7시부터 다음날 오전 3시까지 용인 73번 확진자(26·남·안양)와 자쿠와 방문
자가격리 중 23일 재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
군포 원광대산본병원 23일 병원 폐쇄 추가 폐쇄여부 판단

경기 군포시는 2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관내 원광대학교 산본병원의 25세 남성 간호사 A 씨(금정동 거주)가 지난 17일 오후 7시부터 다음날 오전 3시까지 용인 73번 확진자(26·남·안양)와 안양1번가 내 일본식 주점 '자쿠와'에서 술을 마신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병원이 일시 폐쇄됐다고 23일 전했다.

이병원 신관 9층 병동에 근무하는 A씨는 18일 병원에 출근해 오전 8시30분~오후 5시30분 근무한 뒤 19일부터는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코로나19 확진자 밀접접촉 통보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22일 미열이 나 1차 검체검사를 받았으나 음성으로 나왔고, 23일 재검에서 확진됐다.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한 군포시 원광대 산본병원에 안내문이 붙어있다.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한 군포시 원광대 산본병원에 안내문이 붙어있다.

A씨는 18일 병원 근무 당시 줄곧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병원 측은 A씨와 접촉한 간호사 등 직원 10여명에 대해 검체검사를 했고, 이들은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A 씨는 이날 오후 5시50분~오후 6시30분 병원 인근 지하철 4호선 산본역 흡연부스를 이용했다.

군포시는 이 시간대에 흡연실을 이용한 시민은 즉시 시 보건소를 방문해, 검사 등을 받은 것을 당부하고 있다. A씨가 근무했던 9층 병동에는 입원환자 3명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군포시와 병원측은 병원건물에 대해 일시 폐쇄조치하고 소독방역 등을 실시했다. A 씨는 성남시의료원으로 이송 됐다.

안양 1번가 자쿠와 주점에선 지난 19일 하루에만 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용인 73번(26·안양), 군포 33번(20·궁내동) 안양 27번(27·호계2동), 안양 28번(25·호계3동), 안성 3번(28·우남아파트), 수원 55번(20대·곡반정동) 등이다. 이들은 서로 친구 또는 지인 사이로, 자쿠와 식당에 동시에 모이거나 삼삼오오 개별적으로 접촉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산본병원 관계자는 “오늘 하루 병원을 폐쇄하고, 저녁까지 감염 확산 여부 등 상황을 보고 오늘 이후에도 폐쇄할지 결정할 방침이다”고 전했다. 아울러 A 씨의 확진으로 군포시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7명으로 늘어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