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여의도 연세나로학원 강사 코로나19 확진 수강생 2명 감염
상태바
서울 여의도 연세나로학원 강사 코로나19 확진 수강생 2명 감염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0.05.28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의동에 거주 10대 여중생 2명 28일 확진
확진 된 20대 여성강사와 접촉후 감염 추정
연세나로학원 건물 폐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연세나로 학원에서 근무한 강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후 수강생 2명도 감염됐다. 영등포구는 28일 관내 33·34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여의동에 거주하는 10대 여중생이다.

33번 확진자는 28일 인후통 증상이 있었고 34번 확진자는 무증상이었다. 이들은 28일 여의도성모병원에서 검사를 실시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연세나로 학원에서 근무하던 인천 계양구 거주 20대 여성 강사의 접촉으로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

서울 여의도에 있는 연세나로학원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강사와 접촉한 여중생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서울 여의도에 있는 연세나로학원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강사와 접촉한 여중생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강사는 26일부터 발열 등의 증상을 보였고 27일 인천시 계양구보건소에서 검체검사를 받은 결과 28일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25일 오후 6시부터 10시까지 연세나로 학원에서 근무를 했다. 구는 연세나로 학원이 있는 빌딩 내 입주 학원들, 스터디카페, 독서실을 폐쇄 조치했다. 또 확진자들의 동거가족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

확진 강사가 방문했던 학원 인근에 위치한 윤중초등학교와 여의도초등학교는 학생들을 등교시키지 않았다. 윤중중학교와 여의도중학교는 오전 수업 후 학생들을 귀가시켰다. 여의도고등학교와 여의도여자고등학교는 점심식사 후 귀가조치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