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지물재생센터 운영 서울시 약속 안지켜"… 고양 주민들 반발
상태바
"난지물재생센터 운영 서울시 약속 안지켜"… 고양 주민들 반발
  • 뉴스터치
  • 승인 2019.08.20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센터 정문에서 트랙터와 텐트 등 동원해 집회
"하수와 분뇨, 음식물 처리하는 주민 위한 어떤 지원도 없다"
집회하는 고양 대덕동 주민들. /뉴시스
집회하는 고양 대덕동 주민들. /뉴시스

난지물센터주민협의체 주민들이 서울시가 고양시에서 운영하고 있는 난지물재생센터(이하 센터)의 운영 중단을 요구하며 반발하고 있다. 

서울시가 약속한 센터의 지하화와 교부금을 당장 지급하라며 요구하고 있다.

주민들은 20일 오전 고양시 덕양구 대덕동 센터 정문에서 트랙터와 텐트 등을 동원해 집회를 열고 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서울시의 하수 및 분뇨처리시설로 중랑, 탄천, 서남, 난지물 4곳의 하수 및 분뇨처리시설이 있는데 난지물재생센터만 하수와 분뇨, 음식물 등 3종 모두를 처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시에서 운영되는 3개 시설은 공원화가 완료됐고 중랑과 서남 두곳의 주민을 위해서는 지난 2013년 부터 매년 5억~6억원 가량을 지원하고 있다"며 "하지만 3종 모두를 처리하는 대덕동 주민을 위해서는 어떤 지원도 없다"고 주장했다.

비대위 측은 "상생협약을 통해 지하화를 약속했지만 지금까지 어떤 조치도 없을 뿐더러 난지물센터 내의 불법 시설들은 경미한 변경이라는 표현으로 합법화 하려는 시도가 있다"며 "주민들은 불법시설을 모두 철거하고 정식절차를 밟아 지하화로 재공사를 하든 난지물센터 자체를 폐쇄하기를 진심으로 원한다"고 강조했다.

비대위는 한달 동안 집회신고를 하고 서울시의 답변이 올 때까지 무기한 집회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앞서 19일 오전 0시께에는 주민 120여명이 분뇨, 음식물을 처리하기 위해 센터로 진입하는 차량을 막는 등 충돌이 빚어지기도 했다.

주민 측과 난지물재생센터장이 면담을 했지만 별다른 진전없이 종료됐다.

이날 집회는 경찰의 중재로 마무리 됐지만 주민들은 20일 오전에도 텐트를 이용해 항의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송원석 비대위원장은 "서울시는 하수도이용료의 3년 치 중 5%인 1천억 원을 고양시에 지급하고 서울시가 600t 규모의 음식물처리시설을 지하화 하고 관리권을 고양시로 이관해야 한다"며 "최소의 요구 마저 서울시가 답변을 하지 않을 경우 난지물센터로 진입하는 차량을 막겠다"고 밝혔다.

고양시 관계자는 "서울시와 상생협의체를 구성해 운영 중에 있다"며 "두차례에 걸친 협의체 회의가 있었고 다음 달 열리는 3차 협의회에서 이 문제와 관련된 논의도 진행하는 등 서울시와 입장 차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