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병원 코로나19 확진자 진료차 방문...검사실 등 일부 폐쇄
상태바
서울아산병원 코로나19 확진자 진료차 방문...검사실 등 일부 폐쇄
  • 김규식 기자
  • 승인 2020.06.05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예약한 외래 진료를 위해 서울아산병원을 찾은 60대 남성 환자
오전 9시30분께 지역 보건소로부터 통보받고 음압격리병상에 입원 조치
무인 단말기와 채혈실, 심전도실, 외래촬영실, 금강산 식당 등을 다녀가
검사실 직원 등 제외 담당 교수 등 의료진과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
서울아산병원 전경 / 사진=병원 홈페이지 캡처
서울아산병원 전경 / 사진=병원 홈페이지 캡처

서울아산병원에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진료차 방문, 다녀간 사실이 확인됐다. 병원 측은 검사실 등을 폐쇄 후 소독 조치했다.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60대 남성 환자 A씨는 이날 오전 7시께 신경과 외래 진료를 위해 아산병원을 방문했다. A씨는 지난 4일 서울 강북구 보건소 선별 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으나 5일 예약한 외래 진료를 위해 아산병원을 찾은 것으로 병원 측은 파악했다.

아산병원은 평소 병원을 이용해온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오전 9시30분께 지역 보건소로부터 통보받고 A씨를 음압격리병상에 입원 조치했다. A씨는 오전 7시부터 9시30분께 신관 1층의 키오스크(무인 단말기)와 채혈실, 동관 2층 심전도실, 동관 1층 외래촬영실, 동관 지하 1층 금강산 식당 등을 다녀간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A씨는 검사 이후 외래 진료를 기다리던 중으로 검사실 직원 등을 제외하면 담당 교수 등 의료진과의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병원 측은 보고 있다.

아산병원 측은 "어제 발열 증상이 있으셔서 선별 진료소를 찾으셨다가 오늘 오전 10시 신경과 진료가 예약돼 있으셔서 병원을 찾으신 것으로 보인다"며 "환자 분의 확진 사실은 진료를 보시기 전에 발견돼 바로 격리 조치했다"고 밝혔다.

병원 측은 이동 경로가 겹쳐 추가 방역조치가 필요한 환자나 보호자에 대해선 방역당국 역학조사 후 개별 연락을 할 예정이다. 병원을 방문하시기 전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있거나 코로나19 검사 후 결과를 기다리시는 환자 및 보호자는 병원 출입을 삼가토록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