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생사 기로. 대주주 인도 마힌드라그룹 '쌍용자동차 포기'시사
상태바
쌍용차 생사 기로. 대주주 인도 마힌드라그룹 '쌍용자동차 포기'시사
  • 김중모기자
  • 승인 2020.06.13 2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DTV 등 인도 현지 언론 12일 보도
마힌드라 사장 '쌍용차 새로운 투자자 필요'
'대규모 손실 발생 사업 접을 수 있다'

재기를 위해 몸부림 치는 상용자동차가 다시 생사의 기로에 섰다.쌍용자동차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 앤드 마힌드라(이하 마힌드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발생한 대규모 사업 손실을 만회하기 위해 쌍용차 지배권을 포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NDTV 등 현지 언론이 12일 보도했다.

쌍용자동차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그룹이 쌍용자동차를 포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인도 언론들이 보도했다.
쌍용자동차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그룹이 쌍용자동차를 포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인도 언론들이 보도했다.

쌍용차 이사회 의장인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 사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쌍용차는 새로운 투자자가 필요하다"며 "투자 확보를 위해 회사와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힌드라는 쌍용차 등 해외 사업부문에서 전년 대비 195억5000만 루피(약 3098억 6700만원)의 연결 순손실을 기록했다.

2010년 쌍용차를 인수한 마힌드라는 지분 75%를 보유하고 있다. 대규모 투자로 위기에서 구했지만 끝내 부진을 면치 못했다. 지난 4월엔 약속했던 2300억원 규모의 신규 투자를 거부하고 3년 간 최대 400억원만 지원하겠다고 했다. 아니시 샤 마힌드라 부사장은 "새 투자자가 온다면 우리의 지분율이 내려가거나 투자자가 우리의 지분을 사들일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19 여파를 벗어나기 위해 비용을 절감하고 자본 지출을 최소화하기 위한 광범위한 구조조정 노력의 일환으로 향후 12개월 동안 손실을 유발하는 모든 사업을 재검토할 것"이라며 "수익성 향상이 뚜렷하지 않을 경우 파트너십을 모색하거나 사업을 접을 수 있고, 18% 이상 수익을 내거나 전략적으로 중요한 기업엔 계속 투자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마힌드라는 지난해 미국 자동차업체 포드자동차와 합작법인을 설립했다. 코로나19 사태로 합병 절차는 지연됐지만 협력을 계속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