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21대 국회 원 구성 위한 담판 나선다
상태바
여야,21대 국회 원 구성 위한 담판 나선다
  • 김중모기자
  • 승인 2020.06.28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대표 미래통합당 주호영 대표
28일 오후 5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 회동
법사위원장 문제 최대 쟁점 국회 전후반기 여야 나누는 방안 논의

여야가 28일 오후 21대 국회 원구성 최후 협상에 나선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5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을 갖는다. 박 의장은 그간 여야 합의 정신을 강조하며 상임위원장 선출 본회의를 미뤄왔으나 오는 29일에는 무조건 본회의를 열겠다고 했다. 

지난 26일 박 의장 주재로 진행된 협상에서 여야가 법사위원장을 전·후반기로 나눠 갖는 방안 등이 논의됐으나 끝내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 여야가 오후 회동에서 절충안을 마련하지 못하더라도 박 의장은 추경 심사를 위한 상임위 구성을 강행할 거라는 전망이다. 위원장을 선출하지 않은 상임위는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비롯해 12개다.
 

박병석 국회의장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가 28일 오후 국회 정상화를 위한 막판 협상을 갖는다
박병석 국회의장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가 28일 오후 국회 정상화를 위한 막판 협상을 갖는다

직권으로 원구성을 강행할 경우 남은 12개 상임위원장을 모두 선출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지만 여의치 않을 경우 예결위원장만 우선적으로 선출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각 상임위 차원의 추경 심사가 불가능할 경우 의장이 상임위별 심사 기일을 정하고 그 기한을 넘기면 예결위에서 심사하는 방법이 있다.

이날 오후에 있을 '최후 협상'에서는 이러한 모든 경우의 수를 열어 놓고 담판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앞선 협상에서 법사위원장을 전·후반기로 나눠 갖는 등의 절충안이 테이블에 올랐던 만큼 합의안이 만들어질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