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판 스타벅스 '루이싱커피(瑞幸·luckin coffee)' 나스닥 상장 폐지
상태바
중국판 스타벅스 '루이싱커피(瑞幸·luckin coffee)' 나스닥 상장 폐지
  • 김중모기자
  • 승인 2020.06.28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기업 루이싱 커피 회계부정으로 상장 폐지 통보
작년 2~4분기 매출 규모 최소 22억 위안(약 3800억원) 부풀려져

세계 최대 커피체인 스타벅스에 도전장을 던졌던 중국 루이싱커피(瑞幸·luckin coffee)가 회계부정으로 나스닥에서 폐지됐다. 26일(현지시간) 마켓워치, CNN 비즈니스 등에 따르면 중국 기업 루이싱커피는 미국 나스닥 증권거래소로부터 2차 상장 폐지 통보를 받았다. 루이싱커피의 주식은 오는 29일부터 거래가 중단된다. 

회계부정 의혹으로 미국 나스닥 시장에서 상장 폐지되는 중국기업 루이신 커피
회계부정 의혹으로 미국 나스닥 시장에서 상장 폐지되는 중국기업 루이신 커피

루이싱커피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나스닥의 결정에 맞서 열기로 했던 청문회를 취소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초 나스닥에 상장한 루이싱커피는 지난 4월 최고운영책임자(COO)와 직원이 매출액을 부풀리는 등 회계부정을 저지른 사실이 발각됐다. 루이싱커피는 작년 2~4분기 매출 규모가 최소 22억 위안(약 3800억원) 부풀려 진 것으로 추산된다며 회계부정을 인정했다.

미국과 중국 당국이 루이싱커피 회계부정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루이싱커피는 상장 폐지를 예고하면서 최대 주주인 루정야오 회장에게 자리에서 물러날 것을 요구했다고 공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