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협회 한방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 결사 반대
상태바
의사협회 한방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 결사 반대
  • 이민윤기자
  • 승인 2020.06.28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첩약 급여화 저지를 위한 대한의사협회 결의대회' 개최
보건복지부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 시범사업' 1단계 제안
의사협회 '안전성 검증 안된 첩약 급여화 절대 안돼'

대한의사협회(의협)가 28일 오후 서울 서울 중구 청계천 한빛광장에서 '첩약 급여화 저지를 위한 대한의사협회 결의대회'를 열고 한방에서 처방되는 '첩약'의 급여화를 추진하는 정부를 규탄하는 결의대회를 열었다. 첩약은 여러 가지 약재를 섞어 한 약봉지(첩)에 싼 약으로 한약재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지난 9일 보건복지부(복지부)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소위원회를 통해 뇌혈관질환 후유증, 안면신경마비, 월경통 등 3개 질환에 대해 수가를 지급하는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 시범사업' 1단계 안을 제안했는데, 이에 대해 의협이 강력 반발한 것이다.

대한의사협회가 '한방 첩약 급여화'를 반대하는 결의대회를 서울 도심에서 개최했다.
대한의사협회가 '한방 첩약 급여화'를 반대하는 결의대회를 서울 도심에서 개최했다.

이날 결의대회에서 최대집 의협 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첩약의 급여화, 즉 건강보험 적용은 절대로 시행되어서는 안 되는 정책"이라면서 "한약은 현대의약품에 가장 기본요건인 안전성과 유효성 검증조차 거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의협은 '긴급 건의문' 형태로 대정부 건의사항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 건의사항에는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을 전면 철회하라 ▲건강보험 효율적 운영을 위해 한방건강보험을 분리하라 등의 내용이 담겼다. 코로나19 속 도심에서 집회를 진행한 의협은, 안전 문제 등 논란을 의식한 듯 모두 페이스 쉴드와 마스크를 착용한 채 일정 거리를 띄우고 대회를 진행했다.

정부의 첩약 급여화 사업은 지난 2014년 '한방의료 및 한약소비 실태조사' 결과 등을 토대로 추진돼 왔다. 당시 조사에 따르면 한방의료기관 비급여 중 첩약이 차지하는 비중은 한방병원이 34.5%, 한의원이 58.7%에 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