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처럼 몰려온 장마에 제주공항 휘청
상태바
태풍처럼 몰려온 장마에 제주공항 휘청
  • 이민윤기자
  • 승인 2020.06.30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속 30m가 넘는 강풍 불어 제주공항 이착륙 지연
아시아나항공 OZ8902편 등 5편 운항 지연 1편 취소

태풍 같은 장마에 제주 국제공항의 항공기 운항에 차질을 빚고 있다. 30일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40분 제주를 출발해 김포로 향하려던 아시아나항공 OZ8902편이 연결편 지연으로 출발이 2시간 가량 늦어지는 등 총 5편이 지연 운항하고, 1편이 취소됐다.

태풍급 장마가 몰아치면서 제주 국제공항의 항공기 이착륙에 어려움을 겪었다.
태풍급 장마가 몰아치면서 제주 국제공항의 항공기 이착륙에 어려움을 겪었다.

밤 사이 한때 초속 30m가 넘는 강풍이 불어 제주공항 이륙과 도착 방향 모두에는 윈드시어 특보(wind shear·난기류) 가 발효된 상태다. 윈드시어란 풍속과 풍향이 갑작스럽게 변하는 난기류를 의미한다. 윈드(Wind)와 시어(Shear)가 결합해 만들어진 용어다.주로 강한 전선이 이동할 때나 산지 주변의 기단이 갑자기 변화할 때 발생한다.

기상청은 초속 10~16m에 이르는 돌풍성 강풍이 불며 제주공항 항공기 연결편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제주공항에 내려진 강풍 및 윈드시어 특보는 이날 오전 11시께 모두 해제될 것으로 예측됐다.기상청 관계자는 "강풍 영향으로 제주공항 항공기 연결 편에도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공항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제주 지역에 밤 사이 강한 바람을 동반한 장마전선이 지나면서 관련 피해도 속출했다. 바닷가에 세워진 캠핑 트레일러도 강풍에 밀린다는 신고가 접수됐으며, 제주시 연동의 한 주택은 지붕 일부가 파손되기도 했다. 소방당국은 강풍 관련 피해만 23건을 접수, 장비 24대와 78명을 동원해 피해 구호 조치를 벌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