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생충' 출연진과 스탭진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 회원 초청
상태바
영화 '기생충' 출연진과 스탭진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 회원 초청
  • 김창련기자
  • 승인 2020.07.01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최우식과 이정은,조여정, 박소담 스태프 등 15명 초청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는 2015년 회원 가입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 한국인 회원 40여명

올해 오스카 4관왕에 오른 영화 '기생충'의 배우 최우식과 조여정, 박소담 등 주역들이 대거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 회원으로 초청됐다. 이들이 초청을 수락하면 AMPAS회원으로서 미국 아카데미상 투표 등에 참여한다.

AMPAS는 지난 30일(현지시간) 신입 회원 초청 대상자 819명을 발표했다. 명단에는 '기생충' 패밀리 등 한국 영화인 15명이 포함됐다.

미국영화예술아카데미 회원으로 초청된 영화 '기생충' 주역들
미국영화예술아카데미 회원으로 초청된 영화 '기생충' 주역들

'기생충' 주역이었던 배우 최우식, 이정은, 조여정, 장혜진, 박소담을 비롯해 의상 감독 최세연, 편집 감독 양진모, 음악감독 정재일, 프로듀서 곽신애, 미술감독 이하준, 음향감독 최태영, 작가 한진원 등 스태프들도 함께 이름을 올렸다.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는 2015년 회원이 된 바 있다.

'기생충' 주역들 외에도 '부재의 기억'으로 올해 아카데미상 단편다큐멘터리상 후보에 오른 이승준 감독, '겨울왕국' 등에 참여한 이현민 디즈니 애니메이션 슈퍼바이저, 미국에서 활동 중인 박인영 음악감독도 명단에 올랐다.

한국인 회원은 2015년 봉 감독과 임권택 감독, 배우 송강호 최민식 이후 꾸준히 늘었다. 이창동 김소영 감독, 이병헌 최민식, 애니메이터 김상진 등을 포함해 현재까지 한국인 회원 수는 약 40명이다.

해마다 열리는 아카데미 시상식은 세계 8000여명의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 회원들의 투표로 수상작과 수상자가 선정된다. 내년 아카데미 시상식은 코로나19 여파로 종전 2월에서 4월로 연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