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미국 대선 이전에 북미 대화 추진'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미국 대선 이전에 북미 대화 추진'
  • 김중모기자
  • 승인 2020.07.01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30일 한·유럽연합(EU) 화상 정상회담에서 이같이 발언
'인내심 갖고 남북미 간 대화 모멘텀 유지를 위해 노력할 것" 다짐
'개성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한미 긴밀히 협조, 이번 사안도 논의'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의 대선 이전에 북미 간 대화 노력이 한 번 더 추진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오는 11월 미국 대선 이전 북미 정상회담 추진을 위해 중재 역할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한·유럽연합(EU) 화상 정상회담에서 이같이 말한 뒤 "EU가 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한국 역시 미국 대선 이전에 북미가 다시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하는데 전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1일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어렵게 이룬 남북 관계의 진전과 성과를 다시 뒤로 돌릴 수 없다는 것이 나의 확고한 의지"라며 "나는 인내심을 갖고 남북미 간 대화 모멘텀 유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우르술라 폰 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함께 화상 회의 형태로 한·EU 정상회담을 가졌다.

미셸 상임의장은 정상회담 이후 기자회견을 통해 문 대통령이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평화와 안정 정착을 위한 일련의 외교적 과정에 대한 의지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또 EU는 이에 대한 지지와 북미 대화 재개 중요성을 언급했다고 밝혔다.

이 고위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북미가 마주 앉아야 한다'고 말한 것은 북미 정상회담 개최 필요성을 언급한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이 같은 문 대통령의 구상은 미국 측에도 전달됐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개성공동연락사무소 폭발 이후에 청와대와 백악관, 안보실이 긴밀하게 소통했고, 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생각은 이미 미국 측에 전달이 됐고, 미국 측도 (북미 정상 만남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고 현재 노력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6일 북한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이후부터 한미 물밑 접촉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미국 측에 문 대통령의 의지가 전달된 시점을 묻는 질문에는 "외교적 사안에 대해서는 진행됐던 사안을 세세하게 말씀드릴 수 없다"면서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발 이후"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과 EU 화상정상회담에서 북미대화 재추진 의지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과 EU 화상정상회담에서 북미대화 재추진 의지를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역시 문 대통령의 의지에 공감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청와대와 백악관, 안보실이 긴밀히 소통하고 있고, 저희 의사를 전달했고, 그 부분에 공감하고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한미 간 북미 정상회담 개최 의지가 북측에도 전달됐느냐'는 질문에 "대부분 외교안보 사안이라 (답변에) 한계가 있다"며 추가 언급을 아꼈다.

북미 정상회담 재개를 위한 앞으로의 문 대통령 역할을 묻는 질문에는 "지금 경색돼 있고 매듭이 풀리지 않고 있는 것이 북미 간 대화"라며 "북미 회담을 통해서 결국은 핵 문제도 해결될 것이고 대북 제재 문제도 풀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그동안 (남북 대화) 진전과 성과를 다시 뒤로 돌릴 수 없다고 말한 부분이 결국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이 계속돼야 한다는 의미"라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신년사를 통해 북미 관계와 별도로 남북 관계 진전을 이끌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그러나 끝내 북한이 호응하지 않으면서 문 대통령은 다시 '북미 대화 우선'으로 방향타를 돌린 것으로 분석된다. 결국 한반도 문제의 쟁점인 '대북 제재 해제'는 북미 정상만이 풀 수 있다는 인식에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