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갤럽, 문재인 대통령 지지도 8주 연속 하락
상태바
한국갤럽, 문재인 대통령 지지도 8주 연속 하락
  • 김중모기자
  • 승인 2020.07.24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럽 7월 4주차 여론조사
응답자 45%만 문재인 대통령 지지
반대는 48% 지난주보다 5% 늘어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8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한국갤럽은 7월4주(21일~23일)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 결과, 응답자의 45%가 긍정 평가했다고 답했다고 24일 밝혔다. 전주 대비 1% 하락했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 5월4주 65% 이후 8주 연속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부정 평가는 48%로 지난주보다 5%포인트 상승했다. 의견 유보는 7%였다(어느 쪽도 아님 3%, 모름·응답거절 4%). 긍·부정률은 3주째 모두 40%대 중반을 기록했다. 오차범위 내인 3%포인트 차이로 비슷한 상태다.

수치상 직무 부정률이 긍정률을 앞선 것은 지난 3월 1주 이후 약 5개월 만이다. 대통령 직무 수행 부정 평가의 이유 1순위는 '부동산 정책'(35%)이다. 3주째 1위인데 전주 대비 12%포인트 올라 비중도 커졌다.

이밖에 부정 평가자들은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12%), '전반적으로 부족하다'(11%), '북한 관계'(6%), '독단적·일방적·편파적'(5%), '세금 인상'(3%) 등을 지적했다.

긍정평가 이유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26%)가 23주째 1위를 기록했다. 비중은 3월 3주 50%대에서 점점 줄었다.

한국갤럽 관계자는 "대통령 평가 시 코로나19가 차지하는 중요도가 상대적으로 낮아졌다는 의미"라며 "현재 뚜렷한 감소세 없이 산발적 감염이 발생하고 있으나 지난주 조사에서 시민 78%가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전했다.

이밖에 '전반적으로 잘한다'(12%),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7%), '복지 확대'(5%), '부동산 정책'(4%), '국민 입장을 생각한다', '북한 관계', '경제 정책', '주관·소신 있다', '서민 위한 노력'(이상 3%) 순으로 긍정평가 이유를 꼽았다.

한국갤럽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직무 평가는 지난해 1월부터 8월까지 긍·부정률이 40%대 머물다가 지난해 '조국 법무부 장관 지명-취임-사퇴' 사태를 거치며 긍정률 최저치(39%)를 기록했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가 8주 연속 하락했다고 한국 갤럽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가 8주 연속 하락했다고 한국 갤럽이 밝혔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했던 2월 4주부터 하루 신규 확진자가 한 자릿수까지 줄었던 5월 1주까지 긍정률이 42%에서 71%까지 지속상승했다. 이후로는 점진적 내림세를 보이는 가운데 부정 평가 이유에서는 경제·민생 문제, 북한 관계, 부동산 정책 등이 차례로 부상했다.

연령별 긍·부정률은 18~29세(이하 '20대') 43%·46%, 30대 49%·44%, 40대 55%·39%, 50대 43%·51%, 60대 이상 38%·54%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75%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미래통합당 지지층은 92%가 부정적이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에서도 긍정률(26%)이 부정률(57%)를 앞섰다.

이번 조사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과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