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한미모, 배우 변수미 행실 추가 폭로
상태바
BJ 한미모, 배우 변수미 행실 추가 폭로
  • 김창련기자
  • 승인 2020.07.24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수미 날 한국에서 매장시키고 팔아 넘기려고 했다'
'봉사목적 필리핀 갔다면서 도박만 한다 그게 봉사냐'
한미모 지난5월 변수미 성매매 알선 등 혐으로 고발

배우 변수미를 성매매 알선 혐의로 고발한 레이싱 모델 출신 BJ 한미모가 변수미를 추가 저격했다. 한미모는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피의자인 그 분은 인스타 다시 활동한다고 들었는데 정작 피해자인 저는 셀카를 찍을 엄두도, SNS에 올릴 생각조차도, 용기도 없다"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한미모는 "고발인은 저인데 몇날 며칠 죄 지은 사람마냥 숨어다니고 병 걸린 사람마냥 집 밖에도 거의 못 나갔었고 사람들이 손가락질 할까 봐 그게 너무 무섭고 견디기 힘들까 봐 정말 며칠을 제외하고는 거의 매일 죽기 직전까지 술을 마셨다"고 고통스러운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날 팔아넘기려 했던, 날 한국에서 매장시켜 버리겠다고 했던, 내 부모님에게도 협박했던, 또 다른 사람들에게도 고통스럽게 했던 그 사람만 생각하며 버텼고, 지금도 그 생각으로 살고 있다"고 적었다.

레이싱 모델 출신 BJ 한미모. (사진 = 한미모 인스타그램)
레이싱 모델 출신 BJ 한미모. (사진 = 한미모 인스타그램)

한미모는 추가로 글을 올려 변수미의 해명을 반박했다. 그는 "(변수미가) '아이를 키우는 엄마이고 봉사를 하려는 목적으로 마닐라를 간 거지 그 외에 다른 목적으로 필리핀을 간 게 아니다'라고 하는데, 그런 사람이 아기 앞에서 담배를 피우냐"고 따져 물었다.

한미모는 "봉사를 할 목적으로 필리핀을 갔기에 몇날 며칠을 집에 안 들어가고 게임만 하며 살고 있다"며 "예전에 3억인가 5억인가 땄던 기억이 있기에 그 기억 하나로 또 거액을 딸 수 있을 거라는 환상에 가득 차 있는 사람이다. 도박쟁이가 대화가 통할 거라고 생각한 저도 바보"라고 변수미를 비판했다.

아울러 "한 번에 여러 방면의 악플들을 감당하기에 몸이 하나고 머리도 하나라 너무 버겁다"며 "욕 먹는 것도 이제 슬프지 않다. 그냥 예전처럼 급식 친구들과 소통하고 구걸 방송하고 그렇게 예전의 제 모습처럼 살고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한미모는 지난 5월 변수미를 성매매 알선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변수미가 강압적 성관계에 개입했고, 도박장에 감금해 도박을 돕게 했다고 한미모 측은 주장하고 있다. 변수미는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미모는 2015년 빅토리아 시크릿 한국 모델 선발대회 출전을 계기로 활동을 시작해 레이싱 모델과 아프리카TV BJ로 활약했다.

변수미는 '한수현'이라는 예명으로 활동한 배우로 영화 '쓰리 섬머 나잇', '내 연애의 이력' 등에 출연했다. 2017년 국가대표 배드민턴 선수 출신 이용대와 결혼했지만 1년여 만에 이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