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집값 최근 3년동안 1천조원 넘게 올랐다.
상태바
국내 집값 최근 3년동안 1천조원 넘게 올랐다.
  • 김중모기자
  • 승인 2020.07.25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말 국내 주택 시가총액(명목 기준) 5056조8000억원
2016년말(4005조2000억원)보다 1051조7000억원(26.2%) 증가
자금 과잉 유동성 주택시장 수요·공급 불균형 복합작용 영향

국내 주택 시가총액이 최근 3년간 1000조원 넘게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방향 잃은 주택 정책과 저금리에 갈곳을 잃은 유동 자금이 부동산 시장에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다. 25일 한국은행의 '2019년 국민대차대조표'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말 국내 주택 시가총액(명목 기준)은 5056조8000억원으로 3년 전인 2016년말(4005조2000억원)보다 1051조7000억원(26.2%)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관련 통계 비교가 가능한 1996년 이후 같은 기간 기준 역대 최대 폭이다.

주택시장 혼선에 과잉 유동성 공급으로 우리나라 집값이 최근 3년사이 1천조원 넘게 올랐다. 사진은 서울 강남지역 아파트 단지
주택시장 혼선에 과잉 유동성 공급으로 우리나라 집값이 최근 3년사이 1천조원 넘게 올랐다. 사진은 서울 강남지역 아파트 단지

지난 2010년말 3019조1000억원으로 처음 3000조원을 넘어선 이후 2016년 4000조원 돌파까지 6년이 소요됐는데, 불과 3년 만에 5000조원을 돌파한 것이다. 장기화된 저금리 기조에 따른 과잉 유동성, 주택시장의 수요·공급 불균형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집값이 가파르게 상승한 영향이다.

부동산 침체기이던 2012년~2013년 주택 시가총액 증가율은 2%대 수준에 불과했다. 2014~2016년에는 4~5%대 수준으로 올라섰고, 지난 2017년~2019년 7~9%대로 급등했다.

주택 시가총액은 소득보다 빠르게 늘고 있다. 지난해 주택 시가총액 증가율은 7.4%(347조2000억원)로 국민총처분가능소득 증가율(1.9%)보다 5.5%포인트 높았다. 소득보다 주택 시가총액이 5배 가량 빠르게 증가한 셈이다. 무리해서라도 빚을 내 집을 사려는 수요가 지속되는 이유다.지난해말 기준 가계신용은 1600조100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63조4000억원(4.1%) 늘었다.

한은은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대책 등으로 집값이 추가로 오를 가능성은 적다고 보고 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지난 16일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이후 기자간담회에서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안정화 대책으로 다주택자 투기 수요가 억제되는 효과가 분명히 있을 것"이라며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정부의 거시 건전성 정책, 수급 대책 등 다양한 수단을 활용해 대응하는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