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연간 소득 대비 주택가격 배수(PIR) 11.6배
상태바
서울의 연간 소득 대비 주택가격 배수(PIR) 11.6배
  • 김중모기자
  • 승인 2020.07.29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에서 집 사려면 월급 한 푼 안쓰고 11년 6개월 모아야
국토부 수도권(6.8배), 지방광역시(5.5배), 도지역(3.6배) 발표
서울은 수도권에 포함 이유로 별도 발표하지 않고 제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서울의 연간 소득 대비 주택가격 배수(PIR)가 11.6배라고 밝혔다. 서울에서 집을 사려면 11.6년 동안 한 푼도 쓰지 않고 모아야 가능하다는 뜻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국회 상임위에서 답변하고 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국회 상임위에서 답변하고 있다.

김 장관은 29일 오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주거실태조사 통계에 서울 PIR이 11.6배로 나와 있다"며 "이것은 언론에도 이미 다 발표한 자료"라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지난 6월 2019년 주거실태조사 자료를 통해 PIR을 발표할 때 수도권(6.8배), 지방광역시(5.5배), 도지역(3.6배)만 발표하고 서울은 수도권에 포함돼 있다는 이유로 따로 공개하지 않았다.

미래통합당 김은혜 의원은 "주거실태조사에 서울의 PIR은 빠져있기 때문에 따로 제출해 달라"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KB부동산이 최근 발표한 서울 PIR 14.2배를 근거로 "우리나라의 청년들이 중간정도의 소득으로 중간 집을 얻으려면 14년을 굶고 저축해야 한다"며 "체감하는 것은 30년이다. 집을 가진 사람을 죄인 만들어 놓고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데 누가 책임져야 하느냐"라고 물었다. 김 장관은 "주무장관이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