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정보원 명칭 대외정보원'으로 변경
상태바
'국가정보원 명칭 대외정보원'으로 변경
  • 김중모기자
  • 승인 2020.07.30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정청 국내 정치개입 원천 차단 대외정보 집중
대공 수사권 삭제 통제 강화 직원 정치 관여 처벌 등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30일 "국가정보원을 대외안보정보원으로 변경하고 국내 정치 관여를 엄격하게 금지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이 권력기관 개혁 회의를 갖고 국가정보원 명칭 변경 등을 결정했다.
더불어민주당이 권력기관 개혁 회의를 갖고 국가정보원 명칭 변경 등을 결정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을 위한 권력기관 개혁' 당정청 협의 후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효율성을 강화하며 정치 관여는 엄밀히 제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 법안은 국회 정보위원회 여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이 발의하기로 했다. 조 의장은 법안 내용에 대해 "직무 범위에서 대공 수사권 삭제, 감사원의 외부 통제 강화와 내부적 통제 강화, 직원의 정치 관여시 형사 통제 강화 등을 담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