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5회 서울드라마어워즈, 9월 10일 무관중 개최
상태바
제15회 서울드라마어워즈, 9월 10일 무관중 개최
  • 김창련기자
  • 승인 2020.07.30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상식, 온라인 플랫폼으로 실시간 생중계
코로나19로 국내 시상자 및 수상자만 초청
참여자 안전 위해 비대면 부대행사도 기획 중

제15회 서울드라마어워즈 시상식이 오는 9월10일 무관중으로 개최된다. 서울드라마어워즈조직위원회 측은 30일 "제15회 서울드라마어워즈 시상식을 9월10일 상암 MBC공개홀에서 진행한다"라고 밝혔다.

서울드라마어워즈 로고.
서울드라마어워즈 로고.

시상식은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실시간으로 생중계되며, MBC 녹화 중계도 추후 편성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방을 위해 무관중 행사로 개최되며, 국가 간 이동이 제한적인 상황을 감안하여 국내 시상자 및 수상자만 초청한다.

시상식 외에도 출품작, OST 등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부대행사도 준비된다. 조직위는 참여자들의 안전을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되는 부대행사를 기획 중이다.

서울드라마어워즈의 시상 부문은 국제경쟁부문, 국제초청부문, 한류드라마로 구분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 19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전 세계 41개국에서 212개의 작품이 출품되면서 국제 드라마 시상식으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했다. 출품작 중 아시아에서 출품된 작품은 총 108개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75개의 작품을 출품한 유럽을 포함해 아메리카, 오세아니아, 중동도 출품에 참여함에 따라 올해도 다양한 문화권을 대표하는 드라마들이 치열한 경합을 벌일 예정이다.

이번 시상식에는 30분 내외의 짧은 에피소드로 구성된 드라마를 의미하는 '숏폼(Short-Form)'이 새로운 출품 부문으로 신설됐다. 이에 총 37편의 숏폼 작품들이 출품돼 트렌디한 웹드라마들의 경쟁도 주목할 만하다.

서울드라마어워즈 조직위 관계자는 "올해 시상식은 관계자들과 관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전 세계 드라마 관계자들과 관객들이 지친 일상 속 활기를 찾고, 거리는 멀지만 마음은 가까이 소통하는 축제가 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서울드라마어워즈는 지난 2006년부터 한국방송협회와 서울드라마어워즈조직위원회가 주최해 온 국제 시상식이다. 매년 전 세계 TV 드라마 가운데 대중성과 탁월한 작품성을 가진 작품들을 선정하여 시상하고 있다. 올해 시상식의 본선 진출작은 내달 발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