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판정후 잠적했던 환자 치료후 구속
상태바
코로나19 확진 판정후 잠적했던 환자 치료후 구속
  • 이민윤기자
  • 승인 2020.07.30 2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65)씨, 지난 6일 코로나19 확진 판정 받고 도주
'격리되면 일감 끊겨 생계 막막해 도주' 방역 조치 안따라
도주후 붙잡혀 격리 치료 23일 퇴원후 구속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달아나 잠적했던 광주 118번 환자가 구속됐다. 확진자가 격리 병상 이송 조치를 거부하고 도주해 구속된 것은 전국에서 처음이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30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도주한 혐의(감염병의 예방·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A(65)씨를 구속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도주했던 환자가 완치후 구속됐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도주했던 환자가 완치후 구속됐다.

A씨는 지난 6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통보 받은 직후 밤사이 광주 동구 자신의 자택에서 전남 영광의 한 공사현장까지 도주, 10시간 가량 잠적한 혐의다. 조사 결과 일용직 근로자인 A씨는 '격리가 되면 일감이 끊길 것 같다'는 이유로 확진자 관련 격리 입원 및 방역조치에 따르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경찰에서 "보건소로부터 확진 통보를 받자마자 곧바로 집에서 나왔다. 배회하다 약속된 일감이 있어 영광으로 갔다"고 진술했다. A씨는 추적에 나선 방역당국과 경찰에 붙잡혔으며, 지역 118번 환자로 분류돼 격리 치료를 받다가 지난 23일 퇴원했다.

 A씨와 접촉한 3명은 모두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경찰은 A씨가 확진 이후 달아나 다수와 접촉, 추가 감염 위험을 높인 점 등을 고려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했다. 코로나19가 확산한 지난 2월 이후 전국적으로 감염병 예방법 위반 혐의로 12명이 구속됐다. 확진자가 방역지침을 따르지 않고 도주했다가 구속된 것은 A씨가 처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