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 30명, 사흘째 30명대…해외유입 22명·국내발생 8명
상태바
신규 확진 30명, 사흘째 30명대…해외유입 22명·국내발생 8명
  • 김규식 기자
  • 승인 2020.08.02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별로는 서울 5명, 부산·경기·경북 각각 1명
해외유입 확진자 국가는 이라크 8명, 필리핀 5명, 미국 3명 등

국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환자가 30명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일 0시 기준 국내 누적 확진환자가 1만4366명이라고 밝혔다. 지난 1일 0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1만4336명이었는데 하루 사이 30명이 늘어난 것이다. 

신규 확진자는 3일 연속 30명대를 유지하고 있으며, 해외유입 확진자는 9일째 국내발생 규모를 앞지르고 있다. 

신규 확진자 규모는 7월 30일 18명까지 감소했으나 31일 36명에 이어 8월 1일 31명, 2일 30명으로 3일 연속 3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신규 확진자는 검역에서 17명이 나왔다. 검역 외에는 서울 5명, 부산 1명, 대구 2명, 광주 1명, 경기 3명, 경북 1명 등이다. 해외유입 확진자의 추정 유입 국가는 이라크 8명, 필리핀 5명, 미국 3명, 레바논과 인도네시아 각각 2명, 러시아와 멕시코 각각 1명이다.  

정부가 지역사회 감염 전파 위험도가 높다며 주목하고 있는 국내 발생 확진자는 8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5명, 부산·경기·경북 각각 1명이다. 감염 후 치료를 통해 완치된 확진자는 26명이 늘어 1만3259명이다. 확진자 중 완치자 비율을 나타내는 완치율은 92.29%를 기록하고 있다. 격리치료를 받는 환자는 4명 늘어 806명이다. 

코로나19 사망자는 추가로 발생하지 않아 301명을 유지했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은 2.10%다. 

하루 간 코로나19 진단검사는 4416건이 실시됐으며 누적 검사량은 157만6246건이다. 현재까지 154만4112건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1만7768건이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