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의암댐에서 경찰정 등 선박 3척 침몰 7명 실종
상태바
춘천 의암댐에서 경찰정 등 선박 3척 침몰 7명 실종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0.08.06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침몰 선박 모두 방류중이던 댐 수문 통해 하류로 떠내려가
폭우로 떠내려가는 수초섬 고정작업하던 경찰청 와이어 걸려 침몰
민간 보트와 춘천시 행정선 경찰정 구조하려다 함께 침몰
경찰관 1명 등 7명 급류에 휩쓸려 실종 근로자 1명만 탈출

강원도 춘천시 서면 의암댐에서 인공 수초섬 와이어에 걸려 침몰하던 경찰정을 구하려던 민간 고무보트와 춘천시청 행정선(환경감시선) 등 3척이 모두 전복되면서 타고있던 7명이 실종됐다. 사고 당시 의암댐은 엿새째 이어진 집중호우로 수문 방류 중이어서 전복된 선박들은 폭 13m의 댐 수문을 통과해 하류로 휩쓸려 내려갔다.

경찰정 등 선박 3척이 침몰해 7명이 실종된 의암댐
경찰정 등 선박 3척이 침몰해 7명이 실종된 의암댐

사고는 6일 오전 11시 30분께 의암댐 상부 500m 지점에서 발생했다. 목격자 등에 따르면 폭우로 떠내려가는 수초섬을 고정하는 작업에 나선 경찰정이 댐 보호를 위해 설치해 놓은 와이어에 걸려 뒷부분부터 침몰했다.

민간 업체 직원 1명이 탄 고무보트와 시청 기간제 근로자 등이 탄 행정선 등 2척이 구조에 나섰으나 모두 전복됐다. 사고 직후 선박들은 폭 13m의 의암댐 6번 수문을 통해 하류로 쓸려 내려갔다. 경찰정에는 경찰관 1명 등 2명,, 고무보트에는 1명, 행정선에는 시청 공무원과 기간제 근로자 등 5명이 타고 있었다.

선박 3척에는 모두 8명이 타고 있었으며 경찰정에 타고 있던 근로자 1명은 가까스로 탈출해 실종자는 7명으로 파악됐다. 실종자 7명 중 1명은 이날 낮 12시 58분께 의암댐 하류 춘성대교 인근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목격자는 "경찰정이 수초섬 고정 작업 지원 중에 와이어에 걸려 침몰하는 것을 보고 민간 업체 직원 1명이 고무보트를 타고 구조하러 갔으나 시청 행정선과 함께 역시 전복됐다"고 전했다.

경찰 등은 경찰정이 의암댐 앞에 설치한 와이어에 걸려 뒷부분부터 침몰했고, 이를 구조하러 접근했던 고무보트와 행정선도 연이어 침몰한 것으로 보고 있다. 소방당국은 춘천시 남면 서천리 경강교 인근에 긴급구조통제단을 설치하고 사고 수습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