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AOA 멤버 언팔 이유 공개…'설현 역시 방관자였다'
상태바
권민아 AOA 멤버 언팔 이유 공개…'설현 역시 방관자였다'
  • 김창련기자
  • 승인 2020.08.06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OA 기억 지우고 싶어 다 끊었다'
설현 '내 입장에서 방관자 서운했다'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멤버들의 인스타그램을 언팔로우한 이유를 털어놨다.6일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민에 이어 설현·찬미·유나·혜정 등 AOA 멤버들 모두 "방관자였다"며 "AOA의 기억을 점점 지우고 싶어서 다 끊었다"고 멤버들을 언팔로우한 이유를 적었다.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설현 등 멤버들에 대해 밝혔다.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설현 등 멤버들에 대해 밝혔다.

권민아는 "디엠으로 멤버들과 왜 언팔을 했는지 물어보거나 욕 하거나 해명을 해달라고 하는 분들이 많은데, 제가 욕먹을 행동 한건 아닌 거 같아 이유를 말하겠다"며 말문을 열었다.

권민아는 설현을 '김 씨'라고 지칭하며 "신 씨 언니(신지민) 때문에 힘들어했던 거 모든 멤버가 알고 있었고 끝에 이야기 나눌 때 김 씨(김설현)는 자기는 "아무렇게나 돼도 상관이 없고 그냥 이 상황이 싫다"고 말했다"며 "내 입장에서 김 씨도 똑같은 방관자였고 그 말도 서운했다"고 토로했다.

또한 "다른 김 씨 동생(김찬미)은 다 같이 사과 같지도 않은 사과하러 온다고 왔을 때, 그때 한다는 질문이 "좋았던 추억은?"이라고 묻더라"며 "어리더라 그 친구"라고 했다.

이어 "서 언니(서혜정)는 절 진심으로 아껴주고 생각해준건 맞지만, 그 아무도 신지민 언니 앞에서 누구 하나 나서 준 사람 없었다"며 AOA 멤버들을 비난했다.

권민아는 "누가 방관자라는 단어를 많이 쓰던데, 특히나 (신 씨의) 절친인 그 친구(김설현)는 충분히 방관자라고 제 입장에서는 생각이 들어서 팔로우를 제일 먼저 끊었고, 나중에는 AOA의 기억을 점점 지우고 싶어서 다 끊었다"고 설명했다.

같은날 권민아는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을 당시 손목의 큰 상처를 촬영해 게재하며 과거에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